메인 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상단 서비스 목록

이벤트 이용후기
제목 제닉스 SCORPIUS M10GK (갈축) 체험기
카테고리 기타 이벤트유형 사용기/기타
작성자 vOo(issac) 등록일 2015-01-10 17:05:19 조회수 137

DSC03887.jpg

먼저 이 사용기는 제닉스와 다나와 협찬으로 제품을 제공받아 사용기를 작성하는 것을 알려드리며, 맘에 안드는 부분에 있어 딱 집고 솔직하게 작성이 될 것 입니다.

DSC03874.jpg

제품의 박스 외관 과 밀봉 스티커의 모습 입니다.

DSC03888.jpg
DSC03889.jpg

제품을 개봉하게 되면, 위와 같이 완충장치와 함께 비닐로 포장이 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내용물로는 간단한 제품에 대해 소개 메뉴얼과 키캡을 교체할 수 있게 키캡 빼는 도구와 게임에 많이 사용되는 WASD 키 등을 색을 튜닝하며, 교체 할 수 있게 주황색의 키캡이 4개 더 들어 있습니다.

DSC03890.jpg

제품의 전체적인 외관, 약간은 딱딱한 디자인이긴 하지만 무난한 디자인이라고 보여 집니다.
기본적으로 LED는 지원이 되지 않는 제품이라 장시간 사용시에도 키캡등의 번들거림은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DSC03891.jpg

DSC03892.jpg

멀티미디어 키가 있는 것을 볼수 있습니다. 아주 저가형 키보드가 아닌 요세 나오는 키보드의 경우 거의 기본적으로 볼륨조절이 가능한 멀티미디어 키가 포함된 것을 볼 수 있고 개인적인 생각엔 저 멀티미디어 키를 좀 더 컬러풀 하게 각인 했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듭니다.

DSC03893.jpg
DSC03915.jpg

DSC03916.jpg

키보드의 재질은 미끄러짐이 없는 재질이며 제품을 직접 보면 고급스러움이 느껴집니다. 

DSC03899.jpg

제품의 뒷면 이미지 입니다. 키보드의 밀림을 방지하기 위한 고구재질로 되어 있는 발판과 키 높이 스위치가 있습니다.
여기서 한가지 아쉬운 점이 제품의 마감 상태가 별로 안좋다는 느낌이.. 보시면 아시겠지만..

DSC03898.jpg

밀림방지 고무탶이 이렇게 헐렁이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제가 받은 제품만 이런 것인지.. 아니면 제품 전체적으로 이 부분에 있어 마감이 별로 안좋은건지 확신을 할 수 없지만, 나머지 왼쪽도 딱히 잘 고정되어 붙어 있는 모습은 아니었습니다.

이런 부분이 별거 아닐수도 있지만, 키보드의 특성 및 가격대를 생각하면 좀 신경을 써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

DSC03911.jpg

필자가 기존에 사용하던 제품과의 비교.
사실 같은 회사의 제품을 사용중이라 제닉스 SCORPIUS M10GK 제품을 받았을때의 기대가 꽤나 있었고 기존에 사용하는 제품은 숫자 키가 없는 텐키리스 제품을 사용중이라 비교하기에 적당하다 싶었습니다.

일반 106키 제품과 텐키리스 키보드의 외관비교. ( 두 제품 다 갈축 모델)

DSC03912.jpg
▲SCORPIUS M10GK 

DSC03913.jpg
▲SCORPIUS M10TFL



▲SCORPIUS M10TFL 타건영상


▲SCORPIUS M10GK 제품의 타건영상

두 제품의 타건영상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소리가 좀 다릅니다.
키감은 거의 비슷한거 같긴 하지만, SCORPIUS M10GK 제품의 키감이 좀 더 부드럽고 걸림이 없다는 느낌이 들며 키 입력 소리가 작다는 느낌 입니다.

이게 키보드가 풀 사이즈에 보강판이 크다보니 느껴지는 차이인 듯 보이기도 하고.. 스위치가 뭔가 바뀐게 있나 라는 생각도 들지만, 두 제품 다 키감에 있어서는 딱히 큰 차이를 보이지는 않고 있는 모습 입니다.

지금 SCORPIUS M10GK 제품을 사용하며, 이 글을 작성하고 있습니다.
사실 텐키리스만 몇년째 사용하다가 간만에 풀 사이트 106키 제품의 키보드를 사용하다 보니, 처음엔 어색함도 있었지만 키감도 괜찮고 기존에 사용하던 SCORPIUS M10TFL 제품보다 좀 타건을 하는데 좀 조용한 감이 있어 좋은 느낌이었습니다.

사용하면서 한가지 아쉬운 점은 키보드 뒷면의 마감상태만 좋았으면 하는 아쉽움을 남기며, 이번 사용기를 마치고 이 제품에 대해 사용할 기회를 준 제닉스와 다나와에 다시한번 감사의 말씀 드리며 마치겠습니다.

댓글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