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 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상단 서비스 목록

이벤트 이용후기
제목 히로이찌 RAPTER 500WP 사용후기 댓글 이벤트!!
카테고리 기타 이벤트유형 기타
작성자 바펜(wappen) 등록일 2009-08-26 23:06:47 조회수 256

제목 없음

'히로이찌 RAPTER 500WP 사용후기 댓글 이벤트!!'로 USB 스피커를 받았습니다.

 

 

제품명 : Foxtech DX-P107 USB 스피커

 

우선,

 

제품을 보시기에 앞서

 

폰카로 촬영한 것과 수전증으로 인해,

 

사진이 양호하지 못한 점..

 

깊은 사과를 드립니다..

 

 

 

1524391_1_1251293379.jpg

 

 

지금 보이시는 저 스피커..는 아니구요..

 

저기서 받침대만 없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LED창도 Blue가 아닌 Red이구요.

 

스펙 차이는 모르겠네용..

 

P.S - 처음에 받침대가 없어서 좀 당황했었는데 생각해보니 모델명이 틀리더라구요..

 

         사진은 P-143. 경품은 P-107.

 

 

 

1524391_1_1251293380.jpg

 

 

네.

 

요녀석입니다.

 

크기가 예전에 국민학생 때 쓰던,

 

작은 철제 필통 크기입니다.

 

무게는 나름 있네요.

 

 

 

1524391_1_1251293381.jpg

 

 

USB케이블이 제품에 감겨 있는 방식입니다.

 

여기서 치명적인 단점이 있습니다.

 

이건 뒤에서 설명해드리겠습니다.

 

 

 

1524391_1_1251293382.jpg

 

 

LCD 모니터에 끼워봤습니다.

 

정확히는 얹어둔 사진입니다..

 

강화유리때문에 끼워지지가 않더라구요..

 

 

 

1524391_1_1251293383.jpg

 

 

이건 본체 위에 올려두고 전원을 켠 사진입니다.

 

여기까지 제품의 사진입니다.

 

 

 

사진을 찍으며 설치해본 결과..

 

몇 가지 장점과 치명적인 단점이 있습니다.

 

단점부터 말씀드리겠습니다.

 

우선,

 

1. 전원 ON/OFF 버튼과 볼륨 조절 버튼이 없다는 것.

 

    볼륨 조절 버튼이 없다는 것은

 

    소프트 웨어로만 조절이 가능합니다.

 

    편의성에서 조금 떨어집니다.

 

    참고로 볼륨을 최고치로 올려서 들어봤는데, 많이 크지는 않습니다.

 

    그리고,

 

    전원 ON/OFF 버튼이 없는 것..

 

    이게 가장 치.명.적입니다.

 

    누군가가 들어선 안 될 사운드를 재.빨.리 끄지를 못합니다..

 

    누군가 기척이 느껴지면 빛의 속도로 USB선을 뽑아야 합니다.

    

    혹시나,

 

    본체가 멀리 떨어져 있기라도 한다면..

 

    어이쿠..

    

    이건 스피커가 아니라 순발력 키워주는 마법의 소리 상자..

 

    

 

2. USB선의 길이가 너무 짧습니다.

 

   제품을 감은 선 길이가 끝입니다.

 

   처음에 받고 "설마.."하면서 좀 세게 당겨봤지만..

 

   안 나옵니다..

 

   혹시, 당기시려는 분이 계시면

 

   당기지 마십시오.

 

   고장납니다.

 

   이건 USB연장 케이블로 해결되긴 하지요..

 

 

그 외에

 

장점도 있습니다.

 

처음 받고 설치 했을 때,

 


"어? 소리 괜찮은데?"하고 놀랬습니다.

 

전혀 기대를 안 하고 들어서 그랬던 것일 수도 있지만,

 

저 작은 몸에서 나오는 소리치고는 상당히 괜찮습니다.(참고로 신품으로 20만원 중반대 2ch 스피커를 쓰고 있습니다.)

 

다만..

 

볼륨을 높이면 소리가 조금씩 갈라지고 노이즈가 나옵니다..

 

개인적인 생각으로 출력이 3W 같습니다.

 

하지만,

 

저볼륨일 때는 상당히 괜찮습니다.

 

그리고 휴대성면에서도 상당히 좋은 점수를 줄 수가 있을 거 같네요.

 

 

후기는 여기까지 입니다.

 

재미없는 후기를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마지막으로 이런 경품을 주신 다나와측(정확히, 이벤트 담당하시는 분)과 히로이찌社측에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댓글 [17]